Masthead header

Busan’s Coastal Life | Korea Editorial Photographer

I had only walked fifty meters from the KTX platform and already things felt different. I mean people were lounging ON THE FLOOR, a sight you rarely see in Seoul. To my right a trio of European athletes were sprawled out on the ground, two napping on their duffel bags and one immersed in his cellular phone. To my left a couple strolled by hand in hand, speaking Russian. As I opened, the door the humid, salty sea air pushed past me. The sun was trying its best to burn through the low hanging cloud but I could see that it wasn’t going to happen. My eyes followed the clouds down to the lush, jagged mountains past the high rises into the train station court yard. The terrain and diversity excited me, I felt like I was stepping out of the fast lane and could breathe again. Welcome to Busan!

This trip marked the first time I’d gone to Busan without surfing on my agenda. It was also the first time I was visiting from a larger city. When you live in Gumi-si, Busan feels HUGE, and it really is compared to most other cities in the world. Compared to Gumi it has bigger buildings, fancier folks and a faster pace like all big cities. But after living in Seoul one’s perspective on big cities forever changes. You can appreciate the simplicity of Busan’s subway system by looking at its two line map or by witnessing your subway database update in 1/20th of the usual time. Yes, ninety-nine percent of Busan-ian subway commuters were staring at mobile devices just as their Seoul counterparts but the majority seemed a little less prestige conscious and more willing to let people out of the subway before trying to push their way in. Perhaps the classical music which signals the arriving train has a calming effect on commuters.

I met Phil, a thirty-five year old Korean man with excellent English, at Haeundae station exit 3. He and his wife owned the bed and breakfast I booked. We weaved our way through the damp streets and he told me of how Busan was becoming an increasingly hard place for youngsters to find work; most moved to Seoul, he said. Phil had once lived in Korea’s capital but made the move to Busan to cut his working hours and rent in half. After he showed me my room I headed straight to the beach.

My walk took me through a street lined with many blue tanks home to various edible sea creatures. I glanced up at the sky, clearly my vision of a beach awash in umbrellas under blue skies wasn’t going to come to fruition. Actually, there were plenty of umbrellas out, just not of the sunshade variety. Yet despite the drizzle the beach was abuzz! Against the backdrop of giant skyscrapers disappearing into the clouds, Koreans and foreigners could be found swimming, burying each other in the sand and playing soccer.

At the furthest end of the beach there was a tremendous crowd. It would seem a lot of tour groups, and other international organizations had Haeundae on their travel agenda. A group of youth, many in pink shirts, were hunched over sculpting sand together into letters that spelt “Philippines AUL Dance Troupe” Next to them ten girls giggle as they buried their friend in sand piling extra onto stomach to make her appear pregnant. But the most energetic bunch were most definitely the Kenyans (I could be wrong about the nationality but many I spoke to were from Kenya). After their photographer got a group photo of them posing in the ocean a full fledged water fight broke out which then quickly escalated to a sand war. Guys and girls, Koreans and Kenyans lobbing handfuls of wet course sand at each other’s backs. You could see how hard it stung.

My phone vibrated, Pete messaged me that he was on his way. I knew Pete through facebook and we’d met once in passing at a photo exhibition in Seoul. Pete had kindly agreed to meet up and guide me through some of the city he’d been photographing for the past 6 years. Pete had long, thick, dark hair with strands of gray that only made him look cooler, not older. But most of his hair was concealed under a red backwards baseball hat. As we walked to the small fishing port at the opposite end of the beach he talked to me about how fast Busan was developing. Busan already has more skyscrapers exceeding 200 meters than any other Korean city, even Seoul, and growth doesn’t appear to be slowing down anytime soon. We passed a foundation for a major development right in the middle of Haeundae beach which is underway. If the visualization posted on the wall is truly to scale, it’s going to be a massive, almost obtrusively tall structure. Still, despite Busan’s rapid growth Pete still referred to Busan as a “big village” due to it’s small town down-to-earth feeling and mountainous topography.

The closer we got to the fishing port the more intense the rain became. The view of Haeundae was almost totally obscured by mist and clouds now. We decided to trek up Dalmagi hillside. We passed the abandoned Donghae Nambu train track that has recently been opened to the public as a walkway under the name Galmaet-gil meaning Seagull Road. Starting from Mipo in Heaundae it goes for 5.5 kilometers through Cheongsapo ending in Gudeokpo. At this point my camera was soaking wet and the rain was only getting worse, so Pete and I hiked a little higher towards Haewoljeong. The street was lined with wall to wall cafes, bistros and galleries, Busan’s Samcheongdong, here we could find some coffee and wait out the storm.

After coffee it was off to Busan Cinema Center, a marvel of modern-day architecture featuring the worlds largest cantilever roof, that is, the entire football-field-sized roof is supported by just a single point anchored to the ground. Pete and I were keeping a close eye on our watches, within the hour the sun was going to set and we needed to get to our vantage point on the city.

Thirty-three stories above Busan in the Park Hyatt lounge Pete and I had our cameras ready and locked on Gwangalli Bridge. We indulged in a happy hour mojito as the sun sank and the city lights came on. Busan really does offer some spectacular night vistas.

Many photos later I treated Pete to as much as he could eat and drink that evening, at Gwangalli Beach, definitely not the Park Hyatt. He had given up his afternoon and evening just to show me around. His demeanor reflected the same easy going kindness I felt from others during my short visit. Busan offers everything in what seems like such a small area. You can be at the beach, in the city and on a mountain all in the same day. The port city attracts a diversity of people both for long term residency and short term tourist activities. You can ritz it up 33 stories above ground at the Park Hyatt in futuristic Centrum City or meander through the maze of colorful one story dwellings in historical Gamcheon. Wherever you choose to go, the people will receive you the same, with warm smiles and all the time in the world.

 

Edited Version – Korean

바다와 도시, 그리고 사람까지 해변의 다채로움을 만나다

 

KTX기차에서 내려 오십 미터쯤 걸었을 뿐인데 벌써부터 다른 느낌이 들었다. 사람들이 느긋하고 편하게 바닥에서 쉬고 있는 모습은 서울에서는 아주 보기 힘든 광경이었다. 역을 벗어나니 습도 높고 바다내음 나는 공기가 확 밀려들어왔고, 바다와 부산의 다양성이 나를 흥분시켰다. 해변으로 향하는 길에는 여러 가지 해산물들을 보관중인 커다란 파란색 어항들이 즐비했다.

부슬부슬 내리는 비에도 해변은 활기가 가득했다. 해변 뒤로 거대한 고층 건물들이 구름 속으로 사라지고 있었고, 한국인들과 외국인들은 바다에서 수영하거나 모래 속에 서로 파묻거나 아니면 축구를 하며 즐기고 있었다. 한 무리의 외국인들은 사진을 찍자마자 물로 뛰어들어 엄청난 물싸움을 하더니, 곧이어 모래전쟁으로 이어졌다. 남자, 여자, 한국인, 케냐인들 할 것 없이 젖은 모래를 한 움큼씩 다들 쥐고 서로의 등을 향해 던지고 또 던졌다.

많은 외국인 관광객들이 해운대를 필수 관광지로 들르는 듯 했다. 그래도 부산은 여전히 시골마을 같은 소탈함과 산악지형이 그대로 남아 있었다. 운행이 중단된 동해남부 열차길은 갈매길이라는 산책길로 바뀌었다. 해운대 미포에서 시작해서 청사포를 지나 구덕포로 끝나는 5.5킬로미터를 걷고, 부산의 삼청동이라 불리는 달맞이 고개와 용궁사까지 둘러볼 수 있었다. 점점 굵어지는 빗줄기에 해운대 풍경은 거의 보이지 않았다.

서서히 도심의 불빛들이 켜지면서 부산의 야경이 펼쳐졌다. 부산은 작은 곳 같지만 많은 것을 제공해주는 특별한 곳이었다. 단 하루에 해변에서 도심으로 나갔다가, 다시 산으로 갈 수 있다. 초현대적인 센텀시티의 호텔 라운지에서 허세를 부리거나, 알록달록한 단층 집의 골목을 미로처럼 다닐 수도 있다. 부산의 어디를 가든, 당신이 만나는 사람들은 한결같이 따듯한 미소를 보내며 시간을 내주는 친절함을 만날 수 있을 것이다.

 

Original Version – Korean

KTX기차에서 내려 오십 미터쯤 걸었을 뿐인데 벌써부터 다른 느낌이 들었다. 사람들이 느긋하고 편하게 바닥에서 쉬고 있는 모습은 서울에서는 아주 보기 힘든 광경이다. 내 오른쪽으로 세 명의 유럽 운동선수들이 바닥에 뻗어있었는데, 두 명은 더플백을 배고 낮잠 자고 있었으며 한 명은 휴대폰에 심취해 있었다. 내 왼쪽으로는 손을 정답게 잡고 걸어가는 한 커플로부터 러시아어를 들을 수 있었다. 문을 열고 나가자 습도 높고 바다내음 나는 공기가 확 밀려들어왔다. 태양은 낮게 걸린 구름 사이로 최선을 다하는 듯 했지만 차마 탈 정도로 뜨겁게 내리쬐지는 못하고 있었다. 내 눈은 그 구름들을 따라 삐죽 삐죽하지만 무성한 산들을 넘어 다시 기차역의 앞마당으로 따라왔다. 이 지역과 다양함이 나를 흥분시켰고, 나는 마치 추월차선에서 막 벗어난 거 마냥 다시 숨 쉴 수 있었다. 부산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내 여행계획에 서핑이 빠진 채 부산을 방문하는 것은 처음이다. 또한 더 큰 도시에서부터 방문 한 것도 처음이다. 구미시에 살면 부산이 아주 큰 대도시로 느껴질 수 밖에 없고, 전 세계 다른 도시들에 비해서 부산이 대도시임은 사실이다. 구미시에 비교하면 부산은 더 큰 빌딩들, 세련된 사람들과 빠른 페이스가 있는 것이 여느 다른 대도시들과 비슷하다. 그러나 서울에 거주한 뒤로 대도시에 대한 관점이 영원히 바뀌었다. 두 가지 노선만 간단하게 있는 지하철 노선이나, 보통 때보다 20분의 1은 더 늦게 업데이트 되는 지하철 정보만 보더라도 부선 지하철의 간결함이 돋보인다. 그렇다.  99프로의 지하철을 타고 다니는 부산인들도 서울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역시 스마트 휴대폰들을 쳐다보고 있었다 그래도 대부분의 그들은 지하철에 먼저 타려고 몸으로 밀면서 들어가지 않고 내리는 사람들을 더 배려하는 높은 시민의식이 있는 것 같았다. 어쩌면 지하철이 도착한다고 알려주는 신호가 클래식 음악이라서 그들을 더 진정시켜주고 느긋하게 만들어주는 지도 모르겠다.

나는 해운대역 3번 출구에서 영어를 무척 잘하는 35살의 필을 만났다. 그와 그의 아내는 내가 예약한 펜션을 운영하고 있었다. 우리가 눅눅한 거리를 지나갈 때 그는 부산이 점점 얼마나 더 젊은이들이 취직하기 어려운 곳이 되어가는지 알려주었다. 그래서 대부분은 서울로 간다고. 필도 한때는 한국의 수도인 서울에서 산 적이 있지만 일하는 시간과 집세를 반으로 줄이려고 부산으로 이사 왔다고 한다. 내 방을 안내 받은 뒤 나는 곧장 해변으로 갔다.

내가 가는 길에는 여러 가지 해산물들을 보관중인 커다란 파란색 어항들이 즐비해 있었다. 하늘을 바라보니 내가 바라던 맑고 푸른 하늘 아래 파라솔들이 물들인 해변은 더 이상 기대할 수 없을 것 같았다. 사실 파라솔들이 나와 있긴 있었지만 알록달록 다양한 색상은 아니었다. 그래도 부슬부슬 내리는 비에도 불구하고 해변은 여전히 활기찼다! 해변 뒤로 거대한 고층 건물들이 구름 속으로 사라지고 있고 한국인들과 외국인들은 바다에서 수영하거나 모래 속에 서로 파묻거나 아니면 축구를 하며 즐기고 있었다.

해변가의 제일 끝 쪽에서 엄청난 관중을 찾을 수 있었다. 많은 관광객 무리들과 외국인 단체들이 해운대를 필수 관광지로 들리는 듯 하다. 대다수가 분홍색 상의를 입은 젊은이들이 수그려서 “필리핀 AUL 무용 극단”이라고 모래로 글씨를 꾸미고 있었다. 그 옆에는 열명의 소녀들이 깔깔거리며 친구 하나를 모래 속에 묻고 임신 한 것 같이 보이게 배 위로 많은 양의 모래를 퍼 올리고 있었다. 그러나 그 중 제일 활기찬 무리는 확실히 케냐인들이었다. (내가 틀릴 수 도 있지만 얘기 해본 여러 명은 다 케냐인들이었다.) 그들의 사진사가 바다 배경의 단체사진을 찍자 그들은 바로 엄청난 물싸움을 하더니 그 뒤로 모래 전쟁으로 이어졌다. 남자, 여자, 한국인, 케냐인들 할 것 없이 젖은 모래를 한 움큼씩 다들 쥐고 서로의 등을 향해 던지고 또 던졌다. 얼마나 따끔할지 눈으로 보일 정도였다.

내 사진은 흔들렸고, 피트는 지금 오고 있는 중이라며 연락이 왔다. 나는 피트를 페이스북에서 알게 되었고, 우리는 서울의 한 사진 전시회에서 만난 적이 있다. 피트는 친절하게도 자기가 6년 동안 여기저기 사진 찍은 시내 곳곳을 안내해주겠다고 했다. 그는 빨간 야구모자를 뒤집어 써서 머리가 거의 감춰졌지만 그 사이로 보이는 길고 풍성하고 어두운 머리칼에 조금씩 보이는 흰머리가 늙어 보이는 것이 아니라 더 멋지게 보였다. 해변 반대편에 있는 작은 항구로 걸어가면서 그는 부산이 얼마나 빨리 발전하고 있는지 얘기해 주었다. 부산은 벌써 서울을 포함한 한국의 다른 대도시보다 훨씬 더 높은, 200미터가 넘는 마천루들을 자랑하고 있었고, 그 기세는 아직 꺾일 기미가 보이지 않았다. 우리는 아직도 진행 중인 그 거대한 발전의 기초가 되는 곳인 해운대 해변의 중심부를 지나쳤다. 만약 그 공사 중인 곳 조감도대로 실제 크기가 완성된다면 정말로 그것은 지나쳐서 조금 보기 싫을 정도로 높고 거대한 구조물이 될 것 같았다. 그래도, 부산의 이 급속한 성장에도 불구하고 피트는 시골마을 같은 소탈함과 산악 지형 때문에 여전히 부산은 그저 “큰 마을”이라고 부른다.

우리가 항구에 가까이 갈수록 비는 더욱 세차게 내렸다. 이제는 안개와 구름 때문에 해운대 시야가 거의 보이지 않았다. 우리는 달맞이 고개로 걸어 올라가보기로 했다. 운행이 중단된 동해남부 열차가 최근 갈매길 이라는 이름의 산책길로 변한 곳을 지나갔다. 해운대의 미포에서 시작해서 청사포를 지나 구덕포로 끝나는 5.5킬로미터의 여정이다. 이때 즘 되자 내 카메라는 비에 푹 젖어있었고, 비도 더욱 퍼붓고 있었기에 피트와 나는 해월정쪽으로 조금 더 높이 올라갔다. 부산의 삼청동이라 불리는 이곳의 거리는 카페, 작은 식당, 그리고 갤러리등이 빽빽이 들어서 있었고 우리는 이곳에서 비가 그치길 기다리며 커피를 마셨다.

커피를 다 마신 후 우리는 부산 시네마 센터로 갔다. 부산 시네마 센터는 전 세계에서 제일 큰 캔틸레버식 지붕을 가지고 있는데 미식축구 경기장 만한 지붕이 땅에 한쪽 끝으로만 고정되는 경이로운 현대식 건물이다. 피트와 나는 해지기 전에 도시의 사진을 찍기 가장 좋은 곳으로 가야 하기에 계속 손목시계를 확인했다.

부산 파크 하얏트 호텔 라운지 33층에서 피트와 나는 카메라를 정비하고 광안대교 쪽으로 고정시켰다. 우리는 해피아워 시간의 모히토를 마시며 해가 지기를 기다렸고 서서히 도심 불빛들이 들어오면서 부산의 장관을 이루는 야경이 펼쳐졌다.

사진을 충분히 찍은 뒤, 절대로 파크 햐얏트에서는 불가능했지만 대신 광안리 해변에서 피트에게 배터질 정도로 충분히 먹고 마실 수 있도록 사주었다. 그는 나에게 안내해주느라 오후와 저녁시간 모두를 써버린 것이다. 그의 친절한 태도는 그 전에도 짧게 방문하며 느꼈던 다른 이들로부터의 친절함을 연상케 했다. 부산은 작은 곳 같지만 많은 것을 제공해주는 특별한 곳이다. 당신은 단 하루 동안에 해변에 갔다가 도심으로 나갔다가 다시 산으로 갈 수 있다. 이 항구도시는 다양한 사람들이 짧게 관광지로 찾게 하거나 길게 머물면서 살게끔 하는 매력을 가지고 있다. 당신은 초현대적인 센텀시티안의 파크 하얏트 호텔 33층에서 허세를 부리거나 역사적인 감천마을에서 알록달록한 단층 집들의 골목을 미로처럼 돌아다녀볼 수 있다. 어디를 선택해서 가든, 당신이 만나는 사람들은 한결같이 따듯한 미소를 보내며 가지고 있는 모든 시간을 다 내줄 것이다.

 

 

Your email is never published or shar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

*